국제민주연대 KHIS
 
 
공지사항
활동소식


 

[공동성명]박근혜 정부의 인권위 사찰, 인권위의 유감표명으로는 부족하다
이름 관리자 날짜 2019-05-14 조회수 13

최근 밝혀진 박근햬 정권 당시 인권위 사찰과 인권위의 유감표명에 대해 인권위 공동행동 성명 공유드립니다.

<성 명>
박근혜 정부의 인권위 사찰, 인권위의 유감표명으로는 부족하다

지난 4월 22일자 언론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경찰 정보국이 당시 야당 추천의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위원장을 포함한 인권위원과 직원들에 대한 성향을 분석하고 인권위 업무를 감시한 것이 드러났다. 또한 이러한 경찰의 사찰에 몇몇 인권위원들도 협조한 정황도 드러났다.

국가인권위 제자리찾기 공동행동(이하 인권위 공동행동)은 이명박 정권의 인권위 직원 블랙리스트 작성과 박근혜 정권의 인권위 사찰은 국가인권기구의 독립성을 훼손한 심각한 범죄행위로 규정한다. 정권의 인권위에 대한 사찰과 개입 시도는 우리 사회의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일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국가인권기구 설립 노력을 정면으로 배신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행위이다.

이미 인권위는 이명박 정권시절 불거진 블랙리스트 건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하였고 관련자에 대한 수사의뢰 및 재발방지대책을 발표했다. 그에 따라 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며, 이번 경찰 사찰 건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한다.

그러나 여기에 그쳐서는 안 된다. 인권위에 깊게 드리워진 과거 정권에 의한 독립성 훼손에 대해 인권위 차원에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 기간 동안 이뤄진 인권위에 대한 일련의 개입과 감시들에 대한 인권위 내부의 협조가 있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인권위는 경찰의 보고내용과 방법 및 관련자들에 대해 공개하고, 경찰의 사찰 활동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검찰 수사 이전에라도 고발을 포함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최영애 위원장 취임 이후에도 경찰의 활동이 인권위에서 이뤄졌는지를 포함하여, 경찰의 활동이 인권위 권고 등 독립성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해서도 인권위 차원의 성찰이 담긴 입장이 나와야 한다. 나아가 인권위가 제시한 경찰협력관제도가 인권위 독립성을 지킬 방안인지도 의심스럽다. 개별적인 접촉이 문제라는 인식으로 경찰협력관 제도를 대안으로 내놓았다면, 경찰조직이 인권침해가 많이 진정되는 기관이란 점, 감시할 국가권력기관이란 점을 간과한 것으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

최영애 위원장은 지난 블랙리스트와 우동민 열사 사망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 당시 국민들에게 인권위의 독립성이 훼손되어온 과오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경찰 사찰 건으로 드러난 사실들은 위원장의 사과만으로는 한번 무너진 신뢰가 쉽게 회복될 수 없다는 것을 재확인시켜주고 있다. 인권위 공동행동은 최영애 위원장이 인권위 직원들의 관료화를 극복하고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국가인권기구로 거듭나기 위해 어떠한 조치를 했는지, 혁신위원회가 권고한 사항들은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 인권위를 농락한 자들에 대한 사법처리와는 별개로 지속적인 인권위의 혁신만이 이런 사태를 방지하는 근본적인 방법이기 때문이다.

2019년 5월 3일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 국제민주연대,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 우동민열사추모사업회, 장애해방열사_단,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광주인권지기 활짝, 광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광주장차연, 국제민주연대, 다산인권센터, 대구사람장애인자립생활센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소수자인권위원회,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불교인권위, 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 실로암사람들, 우동민열사추모사업회, 울산인권운동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 인권운동사랑방,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사)장애인지역공동체,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장애해방열사_단, 전국장애인차별철페연대, 전북평화인권연대,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정태수열사추모사업회, 제주평화인권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천주교인권위원회, 청소년인권행동'아수나로',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전국32개 인권단체)

다운로드
   
 

<인권단체 성명>정보경찰 폐지만이 답이다. 관리자 2019-05-14 - 17
[공동성명]박근혜 정부의 인권위 사찰, 인권위의 유감표명으로는 부족하다 관리자 2019-05-14 - 13
인도네시아 진출 한국기업 인권침해 해결 촉구 한국인도네시아 공동행동 개최 관리자 2019-03-19 - 104
[공동성명]학살자로 불리는 인도 총리에게 주는 서울평화상 부끄럽다 관리자 2019-02-22 - 152
[공동성명]중국정부는 노동자와 학생활동가를 석방하라! 관리자 2019-01-31 - 149
중국정부의 노동자 및 학생활동가 탄압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19-01-30 - 121
라오스 댐사고를 유엔기업과 인권실무그룹에 진정 관리자 2019-01-24 - 117
[공동성명] 유성기업은 이제라도 민주노조에대한 차별을 중단하라! 관리자 2019-01-14 - 103
[성명] 보호관찰법을 즉각 폐지하라! 관리자 2018-12-31 - 114
[공동성명]유성노동자들에 대한 악의적 보도행태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31 - 91
[공동성명서]캄보디아 노조지도자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27 - 114
한국의 공적개발원조와 초국적기업의 인권침해에 문제를 제기하다! 관리자 2018-12-14 - 137
로힝야 난민에 대한 강제송환 중단하라! 관리자 2018-11-30 - 192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또다른 처벌중단하라! 관리자 2018-11-30 - 139
국제민주연대 2018년도 송년회 알림 관리자 2018-11-21 - 135
기업과 인권 컨퍼런스 개최 알림(11월 9일 국회) 관리자 2018-10-31 - 194
[공동성명서] 학살자인 모디총리에게 서울평화상이 웬말이냐! 관리자 2018-10-31 - 214
[논평]라오스댐사고관련의혹 명백히 밝혀야 관리자 2018-10-31 - 167
필리핀 할라우강 댐 OECD가이드라인위반진정 관리자 2018-10-15 - 280
<공동 성명>현대기아차는 불법파견 은폐하는 특별채용을 중단하라! 관리자 2018-10-01 - 277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