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공지사항
활동소식


 

[보도자료]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한국 방문 보고서 제출
이름 관리자 날짜 2017-05-28 조회수 714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방한 대응 한국 NGO 모임

 

수 신

각 언론사 정치부 사회부 담당 기자

발 신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방한 대응 한국 NGO 모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국제인권클리닉, 공익법센터 어필,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국제민주연대, 기업책임시민센터, 노동건강연대,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반올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환경보건시민센터, 환경운동연합)

(담당자: 국제민주연대 나현필 사무국장 010-5574-8925, khis21@hanmail.net)

제 목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한국 방한 보고서 제출

일 자

2017528(4) 첨부(보고서 영문본, 한국NGO비공식 번역본)

보도자료
유엔 기업과 인권실무그룹 2016년도 
한국 방문 보고서 제출 
- 유엔, 문재인 정부에 기업과 인권 정책방향 제시, 
“재벌 등 원청의 인권 보호책임 강화해야”-



 2016년 6월 1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출국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  마이클 아도(Michael K. Addo, 왼쪽)위원과 단테 페스(Dante Pesce. 오른쪽)위원

실무그룹한국방문보고서영문본.pdf

1.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이하, 실무그룹)은 한국시간으로 5월 24일에 한국 방문 보고서를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웹페이지에 공개하였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실무그룹이 2016년 5월 23일부터 6월1일까지 한국을 공식방문 했던 활동을 토대로 작성되었으며 2017년 6월에 시작되는 35차 유엔인권이사회 기간인 6월 8일 발표를 앞두고 제출되었습니다.


2. 실무그룹의 이번 한국 방문보고서는 유엔 차원에서 처음으로 한국의 기업과 인권에 대한 전반적인 상황에 대한 작성된 보고서란 점에서 주목됩니다. 특히,  실무그룹은 보고서에서 방한 기간 동안 파악한 인권침해 사례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과 현대를 포함한 한국 기업들의 이름이 유엔 공식문서에 대거 인권침해와 관련되어 명시되게 되었습니다. 특히 한국의 전반적 상황을 소개하면서 “재벌(chaebols)”(삼성, 현대, 롯데, LG, SK 등)로 알려진 소수 대기업에 경제력이 집중되어 있다는 점을 소개하였습니다. 개별기업의 사례를 보면, 삼성의 경우에는 삼성전자 하청업체에서 발생한 메탄올 중독문제와 삼성전자 및 LCD 공장에서 발생한 직업병 문제가 지적되었고 엘지전자 역시 하청업체에서 발생한 메탄올 중독 문제에 거론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공급업체인 유성기업의 노동탄압 문제 및 이에 대해 현대자동차가 유성기업에서 발생한 노동탄압과 관련하여 자신들은 이와 연관이 없다고 주장한 부분도 소개되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조선노동자의 산재사망 및 하청업체 노동자들의 노동권 탄압 문제가 소개되었으며, 특히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발생한 산재사망사건은 자세하게 보고서에서 소개되었습니다. 현대제철소도 당진 화력발전소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환경침해 문제가 보고서에 실렸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하여서는 관련업체들인 애경(주), 코스트코 코리아, (주)이마트, (주)GS리테일, 한빛화학(주), 홈플러스(주), 롯데쇼핑(주), (유한)옥시레킷벤키저, 에스케이케미칼(주)이 대거 보고서에 이름을 올렸으며, 서울도시철도공사와 부산교통공사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대한 주장도 소개하였습니다.


3. 실무그룹은 한국정부와 기업들이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원칙 UN Guiding Principles on Business and Human Rights, (이하, 이행원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지적하고 “이행원칙은 정부 전반에 걸쳐 이행되어야 하고, 모든 기업들은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원칙에 따른 책임을 인지하고 준수해야 한다.” 면서 행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와 사법부도 이행원칙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것을 촉구하였습니다. 특히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의 공급망 전체에 걸쳐서 대한민국 내와 국외에서의 모든 상업 활동 및 기업 활동에 이행원칙을 통합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 하였습니다.


4. 해외진출 한국기업과 관련하여서는 포스코의 인도제철소, 대우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사업과 이에 관해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다뤄질 소송, 대우인터내셔널과 조폐공사의 우즈베키스탄 목화펄프 공장문제가 소개되었습니다. 실무그룹은 한국 정부와 대사관들의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적극적 역할을 주문하면서 “기업들이 해외에서 부정적 인권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예방하고 문제가 있으면 최대한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은 국익에 부합한다.” 고 지적하였습니다.


5. 실무그룹은 한국정부가 국민연금의 투자에 있어서 인권 실천 및 점검의무를 감독해야하며, 수출입은행에 대해서 국제인권기준을 고려하고 시민사회와 협의하여 세이프가드를 마련할 것을 권고하였습니다. 또한 기업과 인권문제를 다루는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을 마련할 것을 권고하는 한편, OECD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국내연락사무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예산과 인력을 증진시킬 것을 권고하였습니다. 공공조달 과정에서 기업의 인권책임을 확실하게 포함시킬 것도 권고하였습니다.


6. 실무그룹의 2016년도 한국 방문과 2017년 6월에 발표될 실무그룹 보고서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 NGO모임은 워킹그룹의 이번 보고서에서 한국 기업들의 인권침해 사례들에 대한 실무그룹의 구체적인 권고가 빠진 점은 유감이지만, 한국의 노동조합과 시민사회가 제기한 문제들을 소개하고 한국 정부와 기업에 대해서 이행원칙에 따라 원청의 책임을 환기하고 이행원칙에 따라 정책들을 이행할 것을 권고한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바입니다. 한국 NGO들은 보고서 발표에 맞추어 유엔인권이사회에 대표단을 파견하여, 인권이사회 NGO구두발표(Oral Statement)를 포함한 여러 활동 등을 통해 실무그룹 보고서의 부족한 부분들을 제기할 예정입니다.


7. 5월 26일과 27일에 걸쳐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G7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우리들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사회, 노동, 안전, 과세협력 및 환경에 대한 기준들을 세계경제와 공급망 전역에 적용하고 향상시키기로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22. We  commit  to  striving  for  better  application  and  promotion  of  internationally  recognized  social,  labor,  safety,  tax  cooperation and  environmental  standards  throughout  the  global  economy  and  its  supply  chains.)” 고 정상들은 선언하였습니다. G7정상들이 언급한 국제적으로 인정된 기준은 2015년 G7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언급된 ‘이행원칙’과 ‘OECD다국적기업가이드라인’이 대표적인 것입니다. 그리고 7월 8일과 9일에 독일에서 열리는 G20정상회담을 앞두고 5월 18일과 19일에 걸쳐 열린 “G20 노동 및 고용 장관급 회담”의 최종성명 에서도 ‘이행원칙’을 비롯한 국제기준에 따라 기업들이 자신들의 공급망에까지 적용해야한다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실무그룹이 한국 방문 보고서에서 다루고 지적하는 내용들이 이미 국제사회의 정상들이 다루는 주요현안중의 하나로 이미 자리 잡았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6월 8일에 있는 실무그룹의 한국방문 보고서 발표와 7월 8일과 9일에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한국정부는 한국 기업들의 국내외 공급망에 걸친 인권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입니다. 


8.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 지명자는 2011년도에 이행원칙이 유엔인권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될 당시에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부대표였습니다. 또한, 지난 5월 25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위원회의 권고 수용을 높일 것을 지시하였습니다. 이미 국가인권위원회는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 국내연락사무소 개혁을 포함한 기업과 인권 국가인권기본정책안을 정부에 권고하였습니다. 한국시민사회는 한국정부와 기업이 인권문제에 관한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기대를 인식하고 실무그룹의 권고를 획기적으로 수용함으로써, 국내외에서 한국기업들이 인권침해에 연루되어온 잘못된 관행이 청산되는 시발점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그 출발은 6월 8일에 있는 실무그룹 보고서 발표에서 한국정부가 어떤 답을 내놓는지가 될 것입니다.  
끝. 

 

- 보고서 영문본과 비공식국문 번역본은 자료실에 있습니다.

다운로드 실무그룹보고서보도자료.hwp
   
 

[논평]한국기업의 인권문제에 대한 유엔 사회권위원회 권고 논평 관리자 2017-10-11 - 52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성소수자 차별하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성명] 관리자 2017-09-30 - 80
유엔 사회권 한국 심의 대응을 위한 한국ngo참가단출국 관리자 2017-09-13 - 142
로힝자도사람이다학살을중단하라![공동성명] 관리자 2017-09-01 - 214
로힝자 학살 규탄 기자회견 개최(8월 31일 오전 11시 주한 미얀마 대사관 앞) 관리자 2017-08-30 - 183
행정안전부는 kt의 정보인권 침해사건을 철저히 조사하라![공동성명] 관리자 2017-08-16 - 168
남·북·미 모두 일체의 군사위협 중단하고,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야 합니다[가지회견문] 관리자 2017-08-10 - 168
정부 여당은 민영화법인 서비스법과 규제프리존법 합의 추진을 중단하라[공동성명] 관리자 2017-08-10 - 160
말레이시아 정부의 인권활동가 구금에 대해 항의한다[공동성명] 관리자 2017-08-02 - 279
중국 인권활동가 류사오보 씨의 죽음을 애도하며[공동성명] 관리자 2017-07-17 - 442
이주노동자 폭력단속 및 이주인권 활동가에게 폭행을 자행한 울산출입국 규탄 [기자회견문] 관리자 2017-07-14 - 397
G20정상성명에서 재확인된 한국정부와 기업의 인권과제[보도자료] 관리자 2017-07-10 - 458
방글라데시 줌머 소수민족 탄압 규탄 평화행진 관리자 2017-07-06 452
인권위 개혁과제 전달 기자회견 관리자 2017-06-28 576
김영혜 변호사의 대법관 임명제청 반대한다.[공동성명] 관리자 2017-06-15 - 571
인권위 쇄신과 시민사회 소통을 이끌 외부 인사가 사무총장이 돼야[성명] 관리자 2017-06-15 - 644
창원시 HIV감염 여성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공동성명] 관리자 2017-06-15 - 588
[논평]실무그룹 한국 방한 보고서에 대한 정부 답변은 한국의 현실을 담지 못함 관리자 2017-06-11 617
메탄올 피해자와 함께 유엔인권이사회 참가 관리자 2017-06-05 683
국제민주연대 사무실 찾아오시는 법 관리자 2017-05-31 - 674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