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공지사항
활동소식


 

라오스 댐사고를 유엔기업과 인권실무그룹에 진정
이름 관리자 날짜 2019-01-24 조회수 129

라오스 댐 사고에 대해 유엔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에 진정서를 제출하였습니다. 보도자료 공유드립니다.

기업인권네트워크, 발전대안 피다,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진실의 힘, 참여연대, 피스모모, 환경운동연합, 환경재단

수 신 
각 언론사 정치부·사회부·국제부 
발 신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
(담당: 기업인권네트워크 황필규 변호사 010-8149-3519, hopevision@naver.com / 김동현 변호사 02-364-1210, dhkim@hopeandlaw.org )
제 목
[보도자료] 한국 시민사회, 라오스 댐 사고 관련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에 진정서 제출 
날 짜
2019. 01. 22. (총 2 쪽)
보 도 자 료
한국 시민사회, 라오스 댐 사고 관련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에 진정서 제출

오늘(1월 22일)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TF(이하 ‘한국시민사회 TF’)는 지난 2018년 7월 23일 라오스에서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관련하여 유엔 <인권과 다국적기업 기타 기업이슈에 관한 실무그룹(이하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에 진정서(Letter of Allegation)를 제출했다. 한국시민사회 TF는 진정서를 통해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건설 사업의 투자, 시공, 운영 등에 관여한 한국 정부, SK건설, 한국서부발전 등의 부적절한 사업 결정, 부실한 시공, 부적절한 대처 등이 다수의 지역주민에 대한 인권 침해를 낳은 사태와 무관하지 않다며,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이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시민사회 TF는 이번 사고와 관련하여 시공사인 SK건설과 한국 정부 등이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원칙 : 유엔 ‘보호, 존중, 구제’ 프레임워크의 실행」(이하 ‘이행원칙’)에서 명시한 국가의 인권 보호 의무와 기업의 인권 존중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관련 기업들이 보조댐에 이상이 생긴 것을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즉시 주 정부에 보고하거나 지역 주민들이 대피하도록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사고 원인에 대해 SK건설은 ‘폭우로 인한 범람’이라고 주장하고 있고, 한국 서부발전은 ‘지반 침하에 따른 붕괴’라고 설명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이번 사고를 둘러싼 부실공사 의혹과 SK건설의 설계 변경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시민사회 TF는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업이 한국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로 지원된 사업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 역시 이번 사고에 대해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하는 주체라는 점을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사업 선정 당시 사업 타당성 조사가 과연 적절했는지, <라오스 국가협력전략>의 중점 분야별 지원 방향에 부합했는지, 사업 결정 당시 적절한 심의 절차를 거쳤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지만, 한국 정부가 책임있게 이 사건에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국시민사회 TF는 이번 사고에 대한 독립적이고 투명한 조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라오스 정부 주도로 구성한 사고조사위원회는 그 구성원과 조사 현황 등을 비롯해 그 어떤 정보도 공개하고 있지 않으며, 시민사회와 지역 주민의 참여를 배제한 채 조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시민사회 TF는 피해자들이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고 적절한 구제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한국 정부도 국제인권기준에 따라 사업 전반에 걸쳐 제기된 의혹에 대해 명백히 밝히고, 피해 상황에 대한 조사 계획 및 피해 보상 방안, 재건 복구 계획 등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은 지난 2011년 유엔인권이사회가 채택한 「유엔 기업과 인권 이행 원칙」을 홍보하며, 국가 방문을 통해 해당 국가의 기업과 인권 이슈를 유엔 인권이사회 및 총회에 보고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진정 절차를 통해 누구나 실무그룹에 진정을 제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실무그룹은 접수된 진정에 대해 관련 정부와 기업에 답변을 요청하고 있다. 지난 2016년에 한국을 공식 방문했던 <유엔 기업과 인권 실무그룹>은 2017년 6월 한국 방문 보고서를 발표했으며, 포스코의 인도 제철소 건설로 인한 선주민들의 피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등 관련 진정을 접수하고 한국 정부와 관련 기업에 질의를 보내 인권 침해 실태를 확인하고 권고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끝.

다운로드
   
 

[긴급논평] 라오스 댐사고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라! 관리자 2019-05-31 - 29
[보도자료]유엔사회원귀원회에 기업과 인권 보고서 제출 관리자 2019-05-31 - 22
<인권단체 성명>정보경찰 폐지만이 답이다. 관리자 2019-05-14 - 46
[공동성명]박근혜 정부의 인권위 사찰, 인권위의 유감표명으로는 부족하다 관리자 2019-05-14 - 23
인도네시아 진출 한국기업 인권침해 해결 촉구 한국인도네시아 공동행동 개최 관리자 2019-03-19 - 124
[공동성명]학살자로 불리는 인도 총리에게 주는 서울평화상 부끄럽다 관리자 2019-02-22 - 166
[공동성명]중국정부는 노동자와 학생활동가를 석방하라! 관리자 2019-01-31 - 157
중국정부의 노동자 및 학생활동가 탄압 규탄 기자회견 관리자 2019-01-30 - 139
라오스 댐사고를 유엔기업과 인권실무그룹에 진정 관리자 2019-01-24 - 129
[공동성명] 유성기업은 이제라도 민주노조에대한 차별을 중단하라! 관리자 2019-01-14 - 114
[성명] 보호관찰법을 즉각 폐지하라! 관리자 2018-12-31 - 123
[공동성명]유성노동자들에 대한 악의적 보도행태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31 - 96
[공동성명서]캄보디아 노조지도자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 관리자 2018-12-27 - 124
한국의 공적개발원조와 초국적기업의 인권침해에 문제를 제기하다! 관리자 2018-12-14 - 147
로힝야 난민에 대한 강제송환 중단하라! 관리자 2018-11-30 - 199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또다른 처벌중단하라! 관리자 2018-11-30 - 145
국제민주연대 2018년도 송년회 알림 관리자 2018-11-21 - 142
기업과 인권 컨퍼런스 개최 알림(11월 9일 국회) 관리자 2018-10-31 - 210
[공동성명서] 학살자인 모디총리에게 서울평화상이 웬말이냐! 관리자 2018-10-31 - 225
[논평]라오스댐사고관련의혹 명백히 밝혀야 관리자 2018-10-31 - 172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