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인권과기업
지구촌인권평화
국가인권기구 감시
기타자료 게시판
사진자료


 

글로벌 삼성위기는 이재용 스캔들이 아니라 다른 스캔들
이름 관리자 날짜 2017-04-24 조회수 431

- 글로벌 삼성 최대 위기, 이재용 구속이 아니라 갤럭시 노트 7 리콜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은 수많은 한국인들을 분노하게 할 것이다
-재벌에 관대한 역사 되풀이
-이재용 구속, 삼성 글로벌 이미지에도 국가 경제에도 별 영향 미치지 않아
-이제는 재벌 개혁의 폐해가 아니라 재벌 개혁의 득을 이야기 할 시점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0)
■ 방송일 : 2017년 1월 19일 (목) 오후 19:05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강은지 국제민주연대 팀장


◇ 정관용> 외신에 보도된 우리 모습 살펴보는 밖에서 본 한국입니다. 국제민주연대 강은지 팀장 어서 오십시오.

◆ 강은지> 안녕하세요.

◇ 정관용> 삼성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 그리고 기각 이거 뭐 모든 외신들이 다 쓰고 있죠?

◆ 강은지> 네, 그렇죠. 구속영장 청구했다라고 발표된 월요일부터 그리고 오늘 새벽에 구속영장 기각되기까지 모든 외신에서 정말 이 내용만 다뤘어요. 그래서 이 소식이 보도되기 전까지만 해도 사드에 관한 거니, 이런 저런 얘기들이 한일 관계, 이런 것들이 뉴스에 있었는데 정말 삼성이 다 잡아먹었어요, 모든 뉴스를.

◇ 정관용> 그랬죠. 구속영장 기각 결정 전에 외신들의 주된 보도 태도는 어땠습니까?

◆ 강은지> 여튼 기존, 한국에서 기존에 재벌을 어떻게 다뤘는지에 대한 역사를 보면 이제 가능성이 이제 없을 수도 있다, 이런 얘기도 하지만 사실 외신은 대부분 구속 가능성이 그래도 이번에는 있을 것이다라고 좀 기대를 많이 했어요. 그래서 과거의 스캔들과는 달리 이번에는 규모만 놓고 보더라도 과거랑 비교할 수가 없을 정도니까 이번에는 좀 구속영장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 이런 기대를 했었기 때문에 구속영장 기각됐다라고 하니까 이제 정말 외신에서도 실시간으로 보도를 했는데.

◇ 정관용> 뭐라고들 보도합니까?

◆ 강은지> 충격적인 반응이다라는 얘기가 있었어요.

◇ 정관용> 구체적으로 얘기해 주세요.

◆ 강은지> 뉴욕타임스 같은 경우에는 이번 법원의 기각 결정이 주말 내내, 매 주말에 박근혜 퇴진, 재벌총수 구속 요구하면서 거리로 나왔던 수많은 한국인들 분노하게 할 것이다라고 했고요. 그리고 워싱턴포스트는 물론 이번 영장 기각이 사건 자체가 혐의 없다, 이렇게 기각한 것이 아니라 구속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임에도 특검에도 충격적이었고 또 일반 대중들에게도 충격적이었다. 영장실질심사가 끝날 때까지만 하더라도 구속될 것이 거의 확실해 보였는데 이런 결과가 나왔다 이렇게 얘기했고요. 가디언지 같은 경우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거 자체가 특검이 재벌총수에 대해서, 삼성에 대해서 법을 전면집행하겠다라는 각오가 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는데 그런데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라고 하면서 안타까운 목소리를 냈고요. 그래서 가디언지에서는 민주당에서 낸 성명서까지 소개를 했어요. 그래서 대통령 탄핵되고 최순실은 구속됐는데 삼성은 여전히 건재하다라는 성명서 내용까지 소개를 했죠.

◇ 정관용> 우리 정부 또 우리 사법부가 재벌한테는 관대하다, 이런 식의 분석 기사들도 또 있겠군요.

◆ 강은지> 아무래도 그 기사가 계속 따라올 수밖에 없더라고요.

◇ 정관용> 과거부터 이랬으니까.

◆ 강은지> 왜 이런 일이 벌어졌나라는 것을 보는 건데요. 그래서 로스앤젤레스타임즈 같은 경우에도 한국에서 재벌, 경제성장이라는 명분하에 가벼운 처벌만 받거나 아니면 대통령 사면을 받아왔다라고 이야기를 하는데요. 그런데 로스앤젤레스타임즈는 또 의문을 제기합니다. 이러한 경제 우선 정서 이것이 과연 오늘의 한국 이렇게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는,오늘의 한국에서도 과거만큼 먹힐지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지적을 하고 있고요. 뉴욕타임즈 같은 경우에도 이번에 만약에 제대로 처리가 되면 이번 사건이 한국에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은 민주주의와 사법 체계가 과연 재벌의 화이트컬러 범죄 엄단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 알아볼 수 있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라는 분석이 있었는데. 그런데 삼성만 하더라도 수차례에 걸쳐서 부패 혐의로 수사를 받아 왔지만 삼성 일가가 징역형 받은 적 한 번도 없었다라고 얘기를 하고 있죠. 그래서 당장 이재용 부회장의 부친 이건희 회장 같은 경우 뇌물과 탈세로 두 번이나 기소됐는데 단 하루도 징역을 살지 않았다.

◇ 정관용> 네 번 집행유예 판결 그다음에 사면복권.

◆ 강은지> 또 사면복권되면 경영진에 복귀를 하는 거죠. 그래서 AP통신 같은 경우에는 그래서 이런 이건희에 대한 대통령 사면을 얘기를 하면서 그때 그 이유까지 설명을 해요. 2009년에 대통령이 이건희 회장을 사면했을 때는 동계올림픽 유치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로 이런 사면을 했고 그래서 실제로 사면 이후에 올림픽위원회 위원직을 회복하면서 한국이 평창올림픽을 따냈다라고 얘기를 하면서 이렇게 얘기를 합니다. 그래서 삼성이나 현대자동차, SK 총수들 다 과거에 횡령이나 탈세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대부분 징역 살지 않았고 재벌총수를 구속할 경우 국가 경제에 피해가 갈 것이다라고 우려해서 대통령이 사면해 주고. 그러면 그 대가로 기업들은 대규모 투자나 일자리 창출 발표로 답했다라고 설명을 하고 있죠. 그래서 CNN 머니 같은 경우에는 1월 17일, 그러니까 아직 구속영장이 기각되기 전이었는데 이런 과거의 역사적 경험에 비추어본다면 이재용 부회장이 설사 구속된다 하더라도 그렇게 오랫동안 자리를 비우지는 않을 것이다. 곧 복귀할 것이다.

◇ 정관용> 곧 집행유예 판결나고 나올 것이다.

◆ 강은지> 그렇죠.

◇ 정관용> 아무튼 주요 외신들이 대체로 만약 구속된다면 이것이 우리 민주주의와 우리 사법체제의 중요한 한 분기점, 이렇게 봐왔는데 아직 그 분기점을 못 넘었다. 이런 시각.

◆ 강은지> 그렇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이것이 한국에서 과거의 역사, 재벌에 대해서 관대한 이런 역사가 또 되풀이되는구나라고 이제 소개를 하고 있는 거죠.

◇ 정관용> 하지만 아까도 잠깐 언급했지만 구속영장 기각이라고 그래서 이게 범죄가 없어지는, 범죄 혐의가 없어지는 건 아니잖아요. 앞으로 더 봐야 된다, 이런 얘기들은 계속 나오죠?

◆ 강은지> 그런 얘기들도 나오죠. 그래서 로스앤젤레스타임즈 같은 경우 지금 영장이 기각된 이유가 현재까지 나온 내용으로 봤을 때 구속 필요성이 없다라는 거였잖아요. 그래서 그 내용을 소개를 하면서 그래서 구속영장은 기각되었지만 이재용 부회장 무죄가 입증된 것은 아니다 그러니까 추후 구속영장 다시 청구될 가능성 남아 있다라고 얘기를 하고 있고요. 파이낸셜타임즈도 마찬가지로 지금 영장이 기각됐다고 하더라도 이것은 시작일 뿐이다라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하지만 특검 활동에는 조금 차질이 예상된다 이런 얘기도.

◆ 강은지> 아무래도.

◇ 정관용> 국내 언론도 다 똑같이 보도하니까.

◆ 강은지> 그렇죠. 그래서 BBC 보도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에게까지 혐의를 적용하겠다라는 기대가 특검에서 구속영장 청구할 때 있었는데 그것이 기각되면서 차질이 빚어지게 되었다라고 전하고 있고요. 그리고 파이낸셜타임즈도 특검이 이제 삼성 그다음에는 SK나 롯데 등 다른 재벌로 수사를 확대할 것이다라고 해 왔는데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재벌에 대한 수사의 동력이 약화될 것이다라고 우려를 하고 있죠.

◇ 정관용> 우리 국내 언론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부터 주로 경제지를 중심으로 경제에 악영향, 국가 경제에 큰 피해를 주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 문제 있다 이런 논조들이 쭉 등장했었잖아요.

◆ 강은지> 그렇죠. 최고 경영진이 구속되면 당연히 삼성 경영에 문제가 생길 거고 그러면 국가 경제에 차질이 있다.

◇ 정관용> 그런 논리에 대해서 외신들은 어떻게 봅니까?

◆ 강은지> 외신도 이 논리들을 소개는 합니다. 소개를 하는데 그런데 그렇지 않아라고 말하는 논조가 있어요. 로스앤젤레스타임즈 같은 경우인데요. 이재용을 기소했다는 것, 기소한다는 거만으로 세계 시장에서 삼성의 브랜드에 심각한 피해가 있을 거라고 보지는 않는다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테크놀로지 산업 분석 전문가 패트릭 무어헤드라는 사람의 말을 인용해서 설명하는데요. 삼성은 기본적으로 소비재 시장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정치 스캔들이 큰 영향이 없을 것이다 그래서 삼성의 고위 리더십은 글로벌 브랜드 여부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다라고 얘기를 합니다.

이하 생략

기사 전문 보기: http://www.cbs.co.kr/radio/pgm/board.asp?pn=read&skey=tcon&sval=%B0%AD%C0%BA%C1%F6&anum=28549&vnum=9&bgrp=4&page=1&bcd=007C055E&mcd=BOARD2&pgm=1383

다운로드
   
 

60 "북한은 가짜 미사일, 미국은 칼빈슨 허세작전" 관리자 2017-04-24 - 373
59 4월 15일 토요일,한반도 둠즈데이? 관리자 2017-04-24 - 379
58 외신의 한국대선 전망, 안철수가 이길 경우의 수는? 관리자 2017-04-24 - 402
57 외신도 궁금한 朴 수감 생활…"TV는 낮에만, 올림머리 못해" 관리자 2017-04-24 - 387
56 외신 "세월호 인양, 한국인들에게 감동적인 순간" 관리자 2017-04-24 - 412
55 평화 시위 극찬, 마냥 좋아할 만한 일이 아니다 관리자 2017-04-24 - 440
54 외신 “한국 민주주의의 진화. 박정희 체제의 종언” 관리자 2017-04-24 - 420
53 외신도 궁금해 한 태극기 집회의 성조기,이스라엘 국기 관리자 2017-04-24 - 427
52 뉴욕타임스 "한국의 박사모, 사이비종교처럼 朴 숭배" 관리자 2017-04-24 - 454
51 외신이 보는 김정남..“대체 이 사람을 왜 죽였을까?” 관리자 2017-04-24 - 458
50 신임대통령, 평창올림픽 북한 참여시킬 수 있을까? 관리자 2017-04-24 - 441
49 반기문같은 아이 낳고싶은 신혼부부들로 반기문 고향 모텔 증축 관리자 2017-04-24 - 447
48 글로벌 삼성위기는 이재용 스캔들이 아니라 다른 스캔들 관리자 2017-04-24 - 431
47 일본 언론에 빌미제공한 황교안 소녀상 자제발언 관리자 2017-04-24 - 417
46 해외 언론 “한국 대통령, 선녀 집단의 저주에 걸려” 관리자 2017-04-24 - 370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