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공지사항
활동소식


 

[공동성명]독립성 침해논란, 인권위와 청와대의 자성을 촉구한다!
이름 관리자 날짜 2020-01-31 조회수 36

[공동성명]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는 공문발송 소동, 청와대와 인권위의 자성을 촉구한다!
-인권위는 청와대가 조사를 지시하는 하부 행정기관이 아니다.

1월 13일, 청와대는 “조국 수사의 인권침해를 조사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의 답변요건 20만 건보다 많은 약 22만 건의 동의를 얻었다면서, “청원인과 동참하신 국민의 청원 내용을 담아 대통령비서실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에 공문을 송부했다”고 밝혔다. 또한 청와대 강정수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인권위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접수된 청원 내용이 인권 침해에 관한 사안으로 판단되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전해왔다”고 부연했다. 이는 청와대가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를 독립적 기구로 보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태도라 우려된다.
국가인권위원회법 3조 2항에 따르면, "위원회는 그 권한에 속하는 업무를 독립하여 수행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즉, 국가인권위원회는 누구의 간섭이나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며, 이러한 독립성을 핵심으로 하는 국가인권기구이다. 이는 국가인권기구에 관한 원칙, 이른바 파리원칙에 명시된 인권위의 독립성이다. 독립성이 보장될 때 국가권력에 의한 인권침해를 조사하고 권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청와대가 인권위원장 및 인권위원 인선과정에서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후보추천위원회를 설치하는 등의 개혁이 이뤄져 온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이번 인권위에 국민청원을 전달하는 공문 발송은 그 자체로 인권위에 대한 독립성을 침해하는 것으로 인식하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실제로, 청와대는 사법부나 입법부의 권한과 관련된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답변할 사항이 아니라는 태도를 견지하였고, 방송사와 관계된 청원에서도 방송사가 결정할 문제라고 답변한 바 있다. 그런데 인권위에는 비서실장 명의로 공문을 발송함으로써, 단순한 전달이 아니라 지시로 보이게끔 조치했다.
인권위의 독립성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는 청와대 발표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공문을 전달했다는 내용과 함께 인권위가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는 내용까지 발표한 것이다. 굳이 청와대가 인권위의 권한까지 설명할 이유도 없고 또, 인권위가 청와대가 전달한 청원 내용에 대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다는 답변까지 공유할 이유도 없다.
인권위도 문제다. 인권위는 청와대의 공문 발송 및 이 과정에서의 태도가 인권위의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어야 했으나 공식적 입장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적어도, 청와대가 공문 발송했다고 발표한 다음날인 1월 14일에 ‘착오“라는 이유로 공문을 반송했다는 조치가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정사건에 대한 조사 권한은 인권위에 있으며 청와대의 공문 발송과 발표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피력 했어야 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최우선과제로 내세웠던 독립성 확보의 핵심은 청와대와 인권위의 관계이다. 설사, 청와대가 조사를 지시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할지라도 독립성 확보차원에서 강력하게 경고하고 재발방지를 요청하는 것이 인권위원장의 책무이다.
인권위나 청와대가 단순착오인양 해명하는 것에 대해 한국 시민사회는 이 사안이 ‘착오’라는 말로 해명될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판단한다.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시절, 인권위의 독립성을 지키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시민사회는 이번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일련의 과정들을 철저히 공개하고 이에 대한 청와대의 잘못 인정과 인권위의 유감 표명, 그에 따른 조치와 재발방지책이 잇따라야 한다고 본다. 나아가 청와대는 인권위의 독립성 확보와 존중에 대한 대책, 을 진지하게 내놓아야 할 것이다.
청와대와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를 단순 해프닝 쯤으로 처리하려고 넘어가려 한다면, 시민사회의 강력한 비판에 처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 차별금지법을 비롯하여 노동권 후퇴를 비롯한 많은 인권사안에서 문재인 정부와 인권위가 시민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현실에서, 인권위의 독립성마저 흔들리는 사태가 온다면 그 책임은 문재인 정부와 인권위가 전적으로 져야 할 것이다.

2020년 1월 15일

광주인권지기 활짝/구속노동자후원회/국제민주연대/다산인권센터
불교인권위원회/원불교인권위원회/인권교육센터 들/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인권운동사랑방/제주인권평화연구소왓
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행동하는 성소수자인권연대 (총 15개 인권단체)

다운로드
   
 

[공동성명]고 문중원기수 죽음의 문제에 대해 책임을 다하라! 관리자 2020-02-29 - 90
[기자회견문]진실화해위원회 재가동의 마지막 기회, 국회는 과거사법 개정하라 관리자 2020-02-29 - 33
[논평] 미얀마정부는 ICJ의 긴급조치 명령 이행하라! 관리자 2020-01-31 - 74
[기자회견문]한국국 호르무즈 해협 파병 규탄한다! 관리자 2020-01-31 - 70
[공동성명] 청와대는 국민청원 인권위 공문건에 대해 진상을 공개하고 사과하라 관리자 2020-01-31 - 71
[성명서] 기업윤리와 사회적책무를 저버린 삼성울 규탄한다! 관리자 2020-01-31 - 30
[공동성명]독립성 침해논란, 인권위와 청와대의 자성을 촉구한다! 관리자 2020-01-31 - 36
[기자회견문]No War on iran 관리자 2020-01-31 - 28
[논평] 유엔사회권위원회 한국정부에 최종권고 이행의지 없음 유감표명 관리자 2020-01-31 - 28
[공동성명]한국GM은 비정규직 대량해고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19-12-31 - 115
[공동성명]ASA는 노조파괴중단하고 노동인권보장하라 관리자 2019-12-30 - 92
[공동성명]인도정부는 반인권적인 시민권법안 철회하라! 관리자 2019-12-30 - 96
[논평]동남아진출기업의 고충처리에 초점을 맞춘 인권경영개선대책은 받아들일 수 없다. 관리자 2019-12-23 - 120
[공동성명서] 홍콩 시민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며 관리자 2019-11-29 - 152
[공동성명] 김문수혐오발언 방치하는 인권위 각하결정 규탄한다 관리자 2019-11-29 - 129
[공동성명]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의 농성에 국회는 응답하라 관리자 2019-11-29 - 132
[기자회견문] 터키는 즉각 군대를 철수하라! 관리자 2019-10-31 - 214
[논평] 라오스 댐 사고 한국NCP1차평가 환영 관리자 2019-10-31 - 187
[공동성명] 홍콩정부는 집회시위의 자유 보장하라 관리자 2019-10-31 - 161
[공동선언]한국 사회에 ‘기후정치’를 만들자 관리자 2019-09-30 - 169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