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공지사항
활동소식


 

[기자회견문]미얀마 민주주의의 승리를 위해 한국 시민들은 계속 함께 할 것이다.
이름 관리자 날짜 2024-02-29 조회수 2566
기자회견문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시민 저항 3년,
민주주의의 승리를 위해 한국 시민들은 계속 함께 할 것이다.
2024년 2월 1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불법적으로 권력을 찬탈하고 군부 통치를 자행한지 3년이 되었다. 지난 3년을 되돌아보면,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을 고문하고 구금하고 살해해왔음에도 여전히 미얀마 국토를 장악하지 못하고 있고, 오히려 점점 시민들의 반격에 통제력을 상실해 가고 있다. 미얀마의 경제 역시 파탄지경에 이르렀지만 미얀마 군부는 시민들의 삶을 돌보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권 확보에만 혈안이 되었다. 각종 전쟁범죄와 인권유린을 저지른 미얀마 군부가 역사의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증명된 3년이었다.
미얀마 군부에 맞선 시민들이 3년의 시간을 버텨오는 동안 너무나 많은 희생들이 있었다. 최소 4,458명이 넘는 시민들이 군부에 의해 살해당했고, 수백만 명이 집을 떠나 난민이 되었다. 이렇게 일상의 삶이 붕괴된 지 3년이 지났음에도, 미얀마 시민들은 여전히 군부에 대한 불복종과 투쟁을 멈추지 않고 있다. 민주주의를 위한 미얀마 시민들의 위대한 투쟁은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민주주의의 후퇴를 겪고 있는 이 시대의 희망과 용기가 되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한국 시민사회는 지속적으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하고 연대해왔다. 전국 곳곳에서 지속적으로 미얀마 이주민들과 함께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활동을 해 왔고, 기도회를 개최했다. 한국 정부와 기업이 미얀마 군부와 협력하지 못하도록 감시 및 비판 활동도 지속해 왔으며, 미얀마 난민들을 위한 식량생산 사업도 시작하였다. 이렇게 한국시민사회가 지속적인 연대활동을 할 수 있는 것은 여전히 한국 시민들이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확고하게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 정부와 기업은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미얀마 군부와 협력함으로써 이러한 시민들의 지지를 훼손하고 있다. 여전히 미얀마 가스전 사업으로 막대한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는 포스코 인터내셔널을 비롯한 한국 기업들은 물론이고, 한국 정부마저 주한 미얀마 대사를 무기 판매 행사에 초청하는 등의 실태를 보인 것이 그것이다. 미얀마 군부와 협력하는 한국 기업들을 제재할 수 있는 법안들은 국회에서 계류 중이고, 미얀마 이주민들과 난민들에 대한 보호 조치는 여전히 미흡하다.
한국은 4월 총선을 앞두고 있다.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정세도 심상치 않다. 여전히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전쟁과 인권 침해들은 더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에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독재 이전의 정치체제를 복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민주주의란 무엇인지 고민하고 차이를 넘어 연대하며, 민주주의의 진전을 위해 치열하게 싸워 나가는 모습을 한국 사회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민주주의의 후퇴가 얼마나 큰 희생과 비용을 지불하는지 우리가 인식하고 우리의 민주주의를 위해서라도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바라는 이들과 함께 연대해야 한다.
봄의 혁명이 시작되고 세 번째 봄을 맞이한다. 전쟁범죄자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로 권력을 유지하는 것을 서울의 봄을 겪은 우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 냄비를 두드리던 그때의 마음으로 우리는 미얀마에 민주주의가 찾아올 세 번째 봄을 기다리며, 또 함께 연대해 나갈 것이다.
아띤따바 미얀마! 미얀마 민주주의 만세!
미얀마 시민저항 3주년
2024년 2월 1일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106개 단체)
다운로드
   
 

[기자회견문]LG화학인도공장 가스누출사고 4주년 기자회견 관리자 2024-05-31 - 52
[공동서한] 광주교육청 어린이날 군부대 체험행사 철회를 요구하는 36개 시민사회단체의 서한 관리자 2024-04-29 - 1486
[기자회견문] 인권도 평등도 없는 제4차 인권정책기본계획 규탄한다 관리자 2024-04-29 - 928
[성명]장애인에 대한 경찰 폭력 방관하는 인권위, 부끄럽다! 관리자 2024-04-29 - 923
[성명] 원칙도 논리도 없는 김용원, 이충상 인권의식없는 인권위원은 필요없다 관리자 2024-04-29 - 711
[공개질의서]미얀마 계절노동자 도입 관련 정부의 입장을 묻습니다. 관리자 2024-03-31 - 819
[성명서]기아도 학살이다 인종청소 중단하라! 관리자 2024-03-31 - 764
[성 명]국가인권위는 유엔 여성차별철폐위독립보고서를 조속히 통과시켜라 관리자 2024-03-31 - 761
[기자회견문]김용원 군인권보호관의 ‘셀프 감금쇼’에 동조하는 경찰을 규탄한다! 관리자 2024-03-31 - 709
[기자회견문]공무원으로서의 품위와 인권옹호의 책무를 망각한 김용원, 이충상은 즉각 사퇴하라 관리자 2024-02-29 - 3659
[성명] 인권위 독립성 훼손하는 조직 축소 발언 규탄한다! 관리자 2024-02-29 - 5910
[기자회견문]미얀마 민주주의의 승리를 위해 한국 시민들은 계속 함께 할 것이다. 관리자 2024-02-29 - 2566
[공동성명] 언론의 자유 탄압하는 경찰청과 서울교통공사 규탄한다! 관리자 2024-01-31 - 2128
[공개서한] 대법원에서 인권위원 후보추춴위원회를 구성하라 관리자 2024-01-30 - 2130
[t성명]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집단학살 중단하라! 관리자 2023-12-29 - 2186
[기자회견문]경로를 이탈한 국가인권위원회가 제 궤도에 오를때까지 우리는 싸워나갈 것이다! 관리자 2023-12-29 - 2146
[성명]군 사망자 유족까지 고발하는 김용원/이충상 상임위원은 인권위를 떠나라! 관리자 2023-11-30 - 2216
[성명] 인권위의 의미를 없애는 운영규정 개정 시도 즉각 중단하라! 관리자 2023-10-31 - 2243
[성명]제4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의 졸속추진 규탄한다! 관리자 2023-09-27 - 2391
[성명] 김용원 인권위원의 반민주적 의사결정과 권한남용 규탄한다 관리자 2023-09-27 - 2323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