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인권과기업
지구촌인권평화
국가인권기구 감시
기타자료 게시판
사진자료


 

물 없어 오줌 마시고 버티다 죽고…난민들 ‘죽음의 항해’[한겨레]
이름 관리자 날짜 2015-05-18 조회수 1232

물 없어 오줌 마시고 버티다 죽고…난민들 ‘죽음의 항해’

 

 

배에 탄 채 안다만해상을 떠돌고 있는 로힝야족과 방글라데시 난민들이 14일 타이 남부 리페섬 근처에서 타이 군이 헬리콥터로 떨어뜨린 식량을 바다에서 건져올리고 있다. 배에는 여자와 어린아이들도 많이 타고 있으며, 난민들은 10여명이 항해 중 숨졌다고 말했다.
미얀마 거주 이슬람교 소수 민족 ‘로힝야족’
박해 피해 안다만해에서 최고 2만명 표류중
인도네시아·말레이·타이 상륙 막기 핑퐁게임
6000명에서 2만명 사이로 추정되는 로힝야족과 방글라데시 난민들이 동남아시아 안다만해를 표류하고 있다. 안다만해 주변 국가인 타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는 난민들을 자국 영해에서 내쫓는 데 급급하다. 갈 곳이 없는 난민들은 작은 배 안에서 마실 물이 없어 자신의 오줌을 마시며 버티고 있고, 숨지는 이도 나오고 있다. 해상 표류 난민 중에는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배에 탄 방글라데시인도 있지만, 다수는 미얀마에서 박해를 피해 말레이시아 등으로 가려던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이다.

타이 해군은 14일 타이 남부 해안에서 300여명이 탄 난민선을 발견하고 이 배에 식량 등 구호품을 지급한 뒤 영해 밖으로 나가게 했다고 <방콕 포스트>가 전했다. 타이 정부는 난민들이 타이에 상륙하기를 원하지 않고 제3국으로 가길 원했다고 발표했다. 배에 탄 난민들은 기자들을 태운 배가 다가가자 “항해 중에 10명이 죽었고 주검은 바다에 던져버렸다. 물이 필요하다”고 소리쳤다. 배는 “우리는 미얀마 로힝야”라고 쓴 검은 깃발을 달고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로힝야 난민들이 주로 가기 원하는 말레이시아는 13일 페낭 근해에서 난민 500여명이 탄 배를 쫓아냈으며, 랑카위섬 근처에서 발견된 300명이 탄 난민선도 영해 밖으로 밀어냈다. ...중략...

이 지역 국가 지도자들은 난민들을 받아줄 수 없다고 노골적으로 말한다. 쁘라윳 짠오차 타이 총리는 “우리가 그들을 다 받아줄 예산이 어디서 나오겠느냐. 아무도 그들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완 주나이디 말레이시아 내무부 차관은 “우리가 어떻게 해주기를 바라느냐? 우리는 밀입국하는 이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줬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해안으로 밀려드는 이들을 더이상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에이피>(AP) 통신은 전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지부의 필 로버트슨은 “인도네시아, 타이, 말레이시아가 난민들에 대해 3각 핑퐁게임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로힝야족 난민 문제에는 복합적인 원인이 있지만 최근 해상 표류 문제가 심각해진 직접적 계기 중 하나는 타이 정부의 단속이다. 이슬람교를 믿는 로힝야족은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 주로 거주하는 약 130만명의 소수민족인데, 미얀마 사회의 주류인 불교도로부터 오랜 박해를 받아왔다. 이들은 같은 무슬림 국가이며

...하략...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
 
※원문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691463.html
다운로드
   
 

327 [프레시안]''''쯔위 사건'''' 돈벌이에만 혈안인 K-팝에 ''경종'' 관리자 2016-01-28 - 715
326 [오마이뉴스]버마 민주화, 이제 시작이다 관리자 2015-12-15 - 804
325 25년만의 미얀마/버마 자유총선 참관 후기 관리자 2015-12-04 - 896
324 미얀마, 한국을 민주화 모델로 인식[CBS라디오''''시사자키 정관용''''] 관리자 2015-11-23 - 1037
323 "민주주의 억압 하지마", 유엔에 혼난 한국정부 관리자 2015-11-16 - 868
322 [오마이뉴스] 미얀마 변호사들이 가슴에 노란리본 단 이유 관리자 2015-09-23 - 1098
321 튤립인권상 및 후보자들로 알아보는 세계 인권운동 관리자 2015-09-22 - 852
320 인권위원장의 조건[자료집] 관리자 2015-06-10 - 1022
319 텐안먼 26년, 태국 쿠테타 1년, 홍콩 우산혁명 반 년 후..민주주의 요원[아시아투데이] 관리자 2015-06-10 - 1160
318 물 없어 오줌 마시고 버티다 죽고…난민들 ‘죽음의 항해’[한겨레] 관리자 2015-05-18 - 1232
317 한국사회가 버마 민주주의와 인권에 관심 가져야 하는 이유[트라우마센터] 관리자 2015-04-30 - 1347
316 아웅산 수치, 미얀마 대선 출마가 불가능한 이유는?[프레시안] 관리자 2015-04-10 - 1124
315 미얀마 경찰, 교육개혁 요구 학생 시위대 강제 해산[연합뉴스] 관리자 2015-03-13 - 995
314 Asian Solidarity Confrnce for Accountability[성명/영] 관리자 2015-03-02 - 1056
313 멕시코 아요치나파 사건 그 후 관리자 2015-01-21 - 2375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