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인권과기업
지구촌인권평화
국가인권기구 감시
기타자료 게시판
사진자료


 

“아파도 못 쉬어, 실신은 흔한 일”…울분 토하듯 쓴 시엔 “삼성 지옥”[한겨레]
이름 관리자 날짜 2019-07-17 조회수 43

“아파도 못 쉬어, 실신은 흔한 일”…울분 토하듯 쓴 시엔 “삼성 지옥”

등록 :2019-06-20 05:00수정 :2019-06-20 11:02


글로벌 삼성 지속 불가능 보고서 ②산재
국제환경노동단체 보고서 단독 입수
삼성, 하루라도 쉬면 월급 깎아
생리불순, 유산 잦아
유엔, 삼성 노동자 인권 침해 우려

베트남 박닌 삼성전자 공장 내부 모습. 휴대폰 제조는 노동자 1명이 부품을 앞에 늘어놓고 종일 서서 조립하는 공정으로 이뤄진다. 연합뉴스
베트남 박닌 삼성전자 공장 내부 모습. 휴대폰 제조는 노동자 1명이 부품을 앞에 늘어놓고 종일 서서 조립하는 공정으로 이뤄진다. 연합뉴스

 

  “실신하는 사례는 많이 있어요. 밤낮이 자주 바뀌니까 잠을 못 자서 그런 것 같아요.”

  “저번에 병원에 갔다 온 동료는 종양이 발견됐다고 했어요. 저도 그럴까 봐 무서워서 병원에 못 가고 있어요.”

  베트남 시민단체 시지에프이디(CGFED)가 2017년 3월4일 삼성전자 공장 노동자와 진행한 인터뷰 중 일부다. 시지에프이디와 국제 환경단체 아이펜(IPEN)은 2016년 1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삼성전자 박닌 공장 21명과 타이응우옌 공장 24명 등 노동자 45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뒤 보고서를 발표했다. 르우티타인떰(사망 당시 22살)이 타이응우옌 공장에서 숨진 건 인터뷰가 시작되기 3개월 전인 2016년 8월이다. 떰과 같은 시기에 같은 공장에서 일했던 노동자들의 건강은 무사했을까. <한겨레>가 인터뷰 녹취록 일부를 입수해 분석했다.

 

“공장에서 실신은 흔한 일”

  노동자들은 실신이나 생리불순 같은 증상을 두고 “통상적인 것”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실신하는 경우가 있느냐’는 물음에 한 노동자는 “우리 라인에서는 없는데 다른 라인에서 많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야간 근무 때문에) 자주 밤을 새우면 불면증에 걸려서 다시 아침에 출근할 때 너무 힘들다. 게다가 공장에서는 서서 일하니까 다리가 저리고 어지러워 쓰러진다”며 “여기서는 이렇게 실신하는 경우가 흔하다”고 했다. 다른 노동자는 “어지러움은 통상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대 근무 때문에 생활 주기가 계속 바뀌니까 잠을 잘 수가 없다. 교대가 바뀐 직후에는 몸이 약해져서 (정상 체력의) 60~70%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팜티민항 시지에프이디 부단장은 “인터뷰에서 박닌과 타이응우옌 노동자들 모두 실신은 흔한 일이라고 말했다”며 “또 인터뷰에 참여한 노동자 중 3명이 직접 유산을 경험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거의 모든 여성 노동자가 생리불순을 겪었다. 한 노동자는 “생리불순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삼성에서 일하기 전에는 그런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최근 피 색깔이 검어지고 양도 줄었다”고 말했다. 다른 노동자도 “(삼성에서) 일하기 시작한 뒤로 갑자기 이렇게 됐다. 계속 이러면 병원에 가야겠지만 무섭다. 용기가 나지 않는다”며 말끝을 흐렸다.

  노동자들은 문제의 원인과 심각성을 알 수 없어 답답해했다. 이들은 “삼성 노동자 중에 불임이 많다고 하는데 확인할 길이 없다”고 털어놨다. 생리불순에 대해서는 “원인을 모르겠다”고 했다. 화학물질에 관해 묻자 한 노동자는 “화학물질을 쓰는 부서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몇 명 안다”며 “그들도 자신이 무슨 물질을 쓰는지 모르더라”고 말했다.

  이들은 “삼성에서 오래 일하면 안 된다”고 했다. 한 노동자는 “생리 문제가 많으니까 불임이 될까 봐 부모님이 걱정한다. 그래서 여성 노동자들은 2~3년 일하고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하루라도 쉬면 월급 깎여”

  노동자들은 몸이 아파도 쉴 수 없었다. 병가를 내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고 이들은 말했다. 연차휴가를 비롯해 법적으로 보장된 휴가조차 이들에겐 주어지지 않았다. 생산라인의 반장을 맡고 있다는 한 노동자는 “쉬고 싶으면 5일 전에는 말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아프다고 말해도 다 무단결근으로 처리한다”며 “모든 직원이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한번은 설사 때문에 화장실에서 나올 수가 없어서 상사에게 말했는데 회사 와서 직접 말하라고 했다. 전화로 얘기하면 허락 없이 결근한 것으로 보겠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 노동자는 한달에 24~25일 일하고, 일요일에 출근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2주 동안 휴일 없이 일한 적도 있지만 대체휴가는 쓸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하략)

 

하노이/이재연 김완 기자 jay@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98616.html#csidxda130df37cd5719824d39c81dd42621

다운로드
   
 

글로벌 노동 착취 사과했지만…삼성의 반박은 틀렸다[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134
외신들 “삼성, 소비자 기만행위로 법의 심판” 일제히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118
세계 휩쓴 ‘삼성의 반노동’, 법의 심판대에 직면했다[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110
[단독] ‘노동자 권리 침해’ 삼성전자, 프랑스에서 기소[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132
근무여건 개선 이룬 브라질 삼성…강한 노동법·노조 있었다[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113
‘글로벌 최저선’ 오명 얻은 삼성…대전환 없인 미래없다[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4
도움 요청에 경찰은 협박…삼성 광고 끊길까 언론도 외면[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3
베트남은 또 하나의 삼성 공화국[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9
삼성 상무, 베트남 국회서 “결사의 자유, 사회 혼란 부를 것”[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4
삼성 비판 보고서 내자 “경찰이 집까지 찾아왔다”[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1
삼성, 독일 노조방해 망신에도… 전 세계 공장서 ‘무노조 공법’[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9
[사설] 국외서도 되풀이된 글로벌 삼성의 ‘무노조’ 민낯[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8
국외 첫 민주노조 파괴까지 단 40일… “삼성은 무서운 기업”[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7
“살 벗겨지고, 손가락 잘리고”…삼성 하청 공장은 더욱 처참[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7
“아파도 못 쉬어, 실신은 흔한 일”…울분 토하듯 쓴 시엔 “삼성 지옥”[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43
베트남 삼성 공장서 쓰러진 22살 떰…사과받지 못한 ‘또 하나의 죽음’[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63
인도 견습공 월급 14만원…삼성 정규직 ‘희망고문’[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8
삼성 “실습생 등 취약근로자 보호 위해 노력”[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1
아시아 청년의 피땀눈물로 쌓은 ‘초일류 삼성’[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52
6개월 쪼개기 계약·견습공 40%까지 채워…삼성의 탈·불법 ‘줄타기’[한겨레] 관리자 2019-07-17 - 69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