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민주연대 KHIS
 
 
인권과기업
아시아인권평화
국가인권기구감시


 

[아시아인권뉴스레터17호] 파키스탄: 화재로 300명 이상의 노동자 사망
이름 관리자 날짜 2012-11-02 조회수 2214

 

 

파키스탄: 화재로 300명 이상의 노동자 사망주 정부의 붕괴 

 

 

300여명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 현장의 모습
(사진출처: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91&aid=0003566452)

 

 

신드(Sindh)의 수도인 카라치(Karachi)와 펀잡(Punjab)의 수도인 라호르(Lahore)의 공장에서 각각 일어난 화재로 300명 이상의 노동자가 산채로 불타 숨졌다. 카라치에서만 280명의 노동자가 화재로 인해 갇혀 숨졌으며 펀잡에서 또한 같은 사고로 25명이 사망했다. 이 사고들은 9 11일 발생했으며 혹사당하는 파키스탄 노동자들의 9.11로 기억될 것이다.

 

전하는 바에 따르면 카라치 공장 건물은 애초에 권장되는 기준을 따르지 않고 지어졌으며 어떠한 소방 안전 대책도 따르지 않았다. 이 불법 건물에는 600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있었으나 이 중 단지 200명만 정규직으로 등록되었고 나머지는 제 3그룹인계약직으로 분류되었다. 계약직에 속한 사람들은 어떠한 법적 권리도 보장받지 못했으며 보수를 일당으로 지급받았다. 어떠한 노동자도 사회보장이나 노동자 양로연금 협회(EOBI; Employee’s Old Age Benefits Institute)과 노동자 복지위원회 공공기금(Workers Welfare Board Public Fund)에 등록되지 못했다.

 

이 노동자들은 노동조합도 만들지 못했고 이를 시도할 시에는 강제로 해고되었다. 이들 중 다수가 거짓 고발로 체포되었다. 파키스탄의 총 19개 정부 부처가 노동법이 준수되고 있는지를 조사할 의무를 가진다. 그러나 이 부서들 중 어느 한 곳도 이 공장들을 위생이나 안전 상태 등의 이유로조사한 후 보고서를 쓰지 않았다. 이는 이 부처들이 공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공장에서의 화재는 자주 일어나는데 공장주들이 자신들의 비리와 불법 행위를 감추기 위해서 일부러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장주들은 재빠르게 피해 자산에 대한 보험을 청구하며, 카라치 공장주가 이 전 두 번의 화재에서도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이번 사고 또한 우연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공장주는 이 사고들로 많은 보상을 받았다. 살아남은 노동자들은 이번 사고에서 공장주들이 공장의 모든 출입구를 통제함으로써 재고와 기타 기록 등을 완전히 없애려 했다고 주장한다. 뿐만 아니라 이 화재로 인해 공장주들이 많은 양의 보상을 얻기를 희망하고 있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번 사고에서 많은 일들이 통제 불능이었으며 엄청난 인명 피해가 있었다.

 

이 화재들은 주 당국이 나라의 노동자들에게 안전한 작업 환경을 제공하는 의무를 이행하지 못한 폐단의 서글픈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정부는 공장을 안전한 곳으로 만들어달라는 노동조합의 계속되는 요구를 외면하고 공장주들과 사업자들이 노동자들의 희생을 발판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일조했다.

 

큰 인명피해에도 불구하고 지방 정부와 연합 중 어느 한 곳도 노동법과 산업법의 비상사태 규정 준수 여부를 확인할 본격적인 절차를 시작하지 않고 있다. 나라 전체적으로 노동 환경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신호를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것이다. 대부분 죽음의 덫과도 같은 이 공장들과 작업장들에서 이런 일은 흔히 일어나지만, 노동자들은 해고의 두려움 때문에 감히 항의를 할 수 없다.

 

노동자들에게 귀 기울이는 유일한 사람들은 노동조합이지만, 정부는 이들의 말을 듣지 않는다. 시정 요청은 무시당하기 일쑤다. 마치 높은 벽돌담에 대고 말하는 것과 같다. 정부가 있는 곳까지 닿을 수 없는 것이다. 이 모든 게 관련 부서의 무관심과 사회 전반에 스며 있는 부패 때문일까?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도 기울이지 않는 주 전체의 붕괴 때문이다.

 

화재의 원인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를 시작하기는커녕, 정부와 관계자들은 화재가 9.11 테러를 기념하려는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일어난 것일 거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는 나라 안에서 일어나는 폭발 사고를 조사하는 경찰관들의 말과 매우 유사하다. 조사를 통해 책임자를 가려내는 대신 폭발로 인해 용의자는 사망했고 따라서 더 이상의 조사는 필요 없다고 보고하는 것이다.

 

애초에 자신들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 일어난 사고에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이러한 정부의 태도는 거의 범죄에 가깝다고도 할 수 있다. 이러한 태도는 화재 안전 규정을 강화하는 것보다 그저 테러리스트를 탓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쉬운 길을 알려줌으로써 결국 더 많은 화재와 유사한 사고들을 불러올 것이다. 비난을 피하고 테러범들을 탓함으로써 공장주들은 비극적인 인명 피해를 외면하며, 노동자들의 가족들은 사랑하는 이와 가장을 잃게 된다. 이들에게 적절한 보상이란 게 있을 수 있을까? 아니, 어떠한 보상이라도 있긴 할까? 이 모든 상황은 정부 관계자들에게 그들이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었던 사람들의 사망은 전혀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아시아인권위원회는 이번 화재로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를 잃은 이들에게 진심으로 조의를 표하며 파키스탄 정부에게 신뢰할 수 있고 투명한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구한다. 안전과 복지를 담당하는 정부 부서는 사망한 노동자뿐 아니라 생존자들에 대해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 조금이라도 회피하려는 기색을 보이는 부서장들은 철저히 조사받아야 한다. 노동자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이 부서들은 이제 대신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데에만 급급한 듯 보인다. 이제 질문을 던져야 할 때다. 이 부서들의 진정한 목적은 무엇인가? 이 두 지역 노동부와 산업부의 장관들은 공장주들의 운영 관리 문제에 대해 반드시 조사받아야 한다.

 

 

 

 

기사출처: http://www.humanrights.asia/news/ahrc-news/AHRC-STM-186-2012

다운로드
   
 

65 [아시아인권뉴스레터 18호] 버마의 망명자들은 돌아갈 수 있다-잘 할거라고 약속할 경우에만 관리자 2013-01-04 - 2151
64 [아시아인권뉴스레터 18호] 몽골:정부와 기업사이의 불명확한 책임소재와 취약한 법률집행은… 관리자 2013-01-04 - 2185
63 [아시아인권뉴스레터 18호] 태국 형법 제112조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여부 판결 관리자 2013-01-04 - 1975
62 [아시아인권뉴스레터 18호] 네팔 카트만두 빈민촌 강제 추방과 주거권에 관한 공동성명 관리자 2013-01-04 - 2996
61 [아시아인권뉴스레터17호] 버마에서 인권을 옹호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다 관리자 2012-11-02 - 2022
60 [아시아인권뉴스레터17호] 베트남 총리가 반정부적인 블로그를 타깃으로 삼았다 관리자 2012-11-02 - 1922
59 [아시아인권뉴스레터17호] 말레이시아: SUARAM에 대한 탄압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관리자 2012-11-02 - 1934
58 [아시아인권뉴스레터17호] 파키스탄: 화재로 300명 이상의 노동자 사망 관리자 2012-11-02 - 2214
57 [아시아인권뉴스레터16호] 서파푸아의 독립운동가 마코타부니를 죽게한 경찰을 규탄한다 관리자 2012-09-23 - 2315
56 [아시아인권뉴스레터16호] 필리핀 민다나오의 전쟁과 평화 관리자 2012-09-23 - 3689
55 [아시아인권뉴스레터16호] 편집자 주 관리자 2012-09-23 - 1773
54 [아시아인권뉴스레터15호] 끊이지 않는 버마 내 인권 침해 관리자 2012-08-19 - 2158
53 [아시아인권뉴스레터15호] 제20회 인권이사회 정기의회: 비엔나선언의 이행과 실천계획 관리자 2012-08-19 - 1775
52 [아시아인권뉴스레터15호] 부패한 정치인들이 존재하는 민주주의를 지지하지 않는다 관리자 2012-08-19 - 2155
51 [아시아인권뉴스레터15호] 평화로운집회와결사를통해반대의견을표명할수있도록해야한다 관리자 2012-08-19 - 2220
50 [아시아인권뉴스레터14호] 새로운 버마를 위한 시험 관리자 2012-07-17 - 1981
49 [아시아인권뉴스레터14호] 캄보디아 보웅칵호수관련 인권옹호자들에대한유죄판결을무효화하라 관리자 2012-07-17 - 2192
48 [아시아인권뉴스레터14호] 아시아: 저개발 국가에서의 인권운동 영향평가 관리자 2012-07-17 - 2638
47 [아시아인권뉴스레터14호] 소셜미디어를 통한 Rio+20 정상회의와 인권: "우리가 원하는 미래" 관리자 2012-07-17 - 1843
46 [아시아인권뉴스레터13호] 제 53회 유엔난민기구 상임위원회에 제출한 NGO 성명서 관리자 2012-06-20 - 2354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민주연대  |  찾아오시는 길  |  대표자 : 변연식  |  개인보호정책  |  이메일 : khis21@hanmail.net
주소 : (03746)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11길 14-4(충정로2가 54) 3층  |  TEL : 02-736-5808,9  |  FAX : 02-736-5810
Copyleft 국제민주연대 inc All reserved.Design by 행복한사람들
국제민주연대 홈페이지의 모든 정보는 상업적인 목적이 아닌 한 출처를 밝히시면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